미소를 지으며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 스님과의 대화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한국불교태고종 태고총림 조계산 선암사

  • 스님과의 대화

    2013 미소를 지으며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elaine
    댓글 3건 조회 16,669회 작성일 13-08-02 10:41

    본문

    안녕하십니까?
    저는 .. 커피를 아끼지도 않고 드르륵 부어서 써버린 그 'coffee' 입니다~~
     
    등명스님이셨군요..^^;; 
    마음가득 에너지안고 힘찬 발걸음으로 하산 했으면서도 죄송하게도 스님 존함조차 알지못했습니다.. ^^;
    (물론!! 이름 같은거 알면 뭐하것냐.. 하실 스님이시지만요...ㅎㅎ)
     
    제 인생의 bucket list 에 기꺼이 성공한 일로 하나 추가합니다! "선암사 탬플스테이 를요!"
    기차를 타고 올라오는 순간부터 벌써 그리움이 마음에 차오르는 이 것은 무엇때문일까.. 내내 생각해보았습니다.
    아마도.. 강요하지않음 속에 아무것도 바라지않고 그냥 그대로 보여주신 스님과 선암사의 모든것들 때문일거라.. 생각해봅니다..
    저는 사람이  새벽 3시에 자는일은 있어도 그시간에 기상을하는것은 죽는 것이라 생각했었습니다.
    하지만 해보니 죽지는 않드만요~~
    그리고 이젠 3시 기상뿐 아니라 새벽예불은 내 정신을 맑게 하는것이라고도 깨달았습니다.
    108배는 이젠 매일 하고자 다짐합니다. (아... 망언을 한건지도...  )
    음... 하지만 24시간 나를 공포스럽게한 모구떼 들의 흔적이 아직도 물파스를 시도 때도 없이 곁에두게합니당~ ^^
     
    이제 이틀이 지나가는군요.. 탬플스테이 마치고 돌아온지도..
     '작심삼일'은 명언인듯 합니다!! 벌써 처음먹은 마음 마이 까묵었습니다... 참 미련한 중생입니다..
    아... 매년 가야하는 것일까요?? ^^;;;
     
    스님  말씀 기억하려 애씁니다.
    쓸데없는것으로 몸을 괴롭히지말고, 졸리면 몸을 먼저 깨우며, 항상 자신을 바로 세우고,
    모든것은 자신에서 오는것이니 뭔가를 탓하지말고 , 현재(NOW) 에 집중하라시는...
    그리고 매사 미소와 함께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하라시는...
     
    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스님!
     
    그리고 건강하십시요. 몸을 잘못 써 쓰러지시지는 절대 마십시요! ^^
     
    coffee ,  張 恩眞  올림.
     
     
     
     

    댓글목록

    profile_image

    등명님의 댓글

    등명 작성일

    커피 맛도 모르면서 마치 훌륭한 바리스타나 되는 양..
    유세를 떤다.  세상의 쓴 맛을 다 모아놓으면 이런맛이 될까?
    커피 한 잔 ? 에 오만 상을 찌프리니 사랑도 떠나가고 감사도 떠나가고 미소도 떠나가네.
    우째 이런 일이..  ㅋㅋ 도데체 이런 것을 왜 마시지 ?
    푸념하면서 그래 이것도 인생의 쓴 맛이려니 꿀꺽 삼켜 본다.
    모두가 고소하다는 듯, 즐겁다는 듯 파안한다.
    세상은 역시 알다가도 모를 노릇이다.
    마치 형벌 같은 맛을 즐기고 있으니..
    참으로 인생사 입맛들이기 나름아닌가.

    정녕 우리가 안다는 것은 무었일까.
    모른다는 것은 또한 무었인가.
    알면 알수록 방황하는 것이라했는데, 정녕 내가 아는 것은 무었일까?
    진실일까? 거짓일까! 정의일까? 불의일까! 아니면 진리일까! 역리일까!
    아니야 그것은 집착의 다름 아닐거야 .
    아무 것도 모르면서 아는 체 하는 얌체.
    그래 오늘은 아무 것도 모르면서 아는 체 하는 내가 얄미워 저녁이라도 굶겨 볼까나.
    배가 고파봐야 허세가 얼마나 커다란 굶주림이란 것을 알게되리라.

    어찌되었건 세 시에 일어나 죽지 않고 살아났으니, 그대의 환생을 축하하는 바이네.
    더욱이 맑은 정신으로 깨어났으니 그대가 버린 것은 무었이고, 뒤-ㅅ간은 어디인가.

    인생사 차 오르면 차 오른대로, 이지러지면 이지러진대로 본디 그대로인 것을..
    조금 덜 아프고싶어서..  좀 더 벗어나고 싶어서..  속 시원하게 비워버리고 싶어서..
    흘기다가 결국엔 다시 채워져버리고 마는 아픔이여..

    이보게.. 호수에 잠긴 달은 건드리는게 아니라네.
    그래서 우리는 장 맛은 고사하고, 커피 맛도 모른다는게야. ㅋㅋ

    작심삼일이라고 ?
    그래서 우리는 차츰 흩어져버리는 저녁연기라네.
    여보게.. 우리 그냥 대충 살세나..  ㅎㅎ

    profile_image

    elaine님의 댓글

    elaine 작성일

    환생!!??? 
    아~ 그렇군요~~  네! 네!  그렇담 저는 지금 계속적으로 환생중입니다~~ ㅎㅎ
    3시에 일어나 맑은 정신으로 홀로 예불을 드리는 그런 환생은 아니고...
    아침시간을 온갖 핑계와 바빴다고 생각되는 지난 저녁을 보상이라도 받고 싶은듯이
    그냥  게으르게(간~~ 혹 500 만년 만에 일을 보기는 하지만..) 흘려보낸 아침시간들...
    을!! 환생중입니다!!

    등명스님!!!!
    저 108 배 벌써 탬스 후 7일이 지나는 동안 5번이나 했습니다~~
    그것 또한 하고나면 죽는 줄 알았던 것인데...
    이제는 108배를 사랑하고있게 되었어요~~ ^^
    108배 완전 좋아요!!

    등명스님!
    저 밖에 치열하게 울어대는 매미도 매미로서의 삶은 2주 남짓 된다지요?
    하루살이도 불주변을 열심히 날아다닙니다. 하루살인데..
    길고양이들은 자기들의 처지가 불쌍한지 모른답니다.
    태어났으니까 있는 힘을 다해 사는것 뿐이라합니다...
    그러니 우리도
    호수에 잠긴달에도 흩어지는 저녁연기에도..
    미소지으며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

    등명스님!
    다시 한번 감사드리고

    건강하세요! 

    아참! 계속 생각드는것인데 등명스님은 어디 마법학교 교장선생님 같으셔요. ㅎ

    profile_image

    등명님의 댓글

    등명 작성일

    툭하면 죽는 줄 알았다는데..
    일주일만에 다섯 번의 백팔 배라..
    그렇다면 다섯 번의 고비를 넘기고
    이승과 저승, 두 개의 영혼을 부여 받은 것이더냐.
    죽음마저 건강하게 만드는 백팔 배라면
    처음 발심한 때가 깨달은 때이니 부디 한결같은 마음으로
    백팔 공든탑이 허물어지지않기를 바라고 바라는 바이다.
    삶이란 적자운영이 아닌 적자생존이 아니더냐.

    생이란 얼마나 사느냐보다는 어떻게 사느냐가 중요하기에,
    매미는 이미 어둠 속에서 생을 누리다 먼 나라로 가기위하여
    날개를 달고 진혼곡을 부르는 것이란다.
    길고양이는 자신의 처지를 모르기때문에 행복하고,
    수 백 생을 부여받은 신들에게 우리는 그저 하루살이에 불과한 것.
    이 모두가 타고난 운명인 것을..
    그러기에 비록 미물이라 할 지라도 업에 따라 인간으로 태어날 수 있고,
    깨달으면 다음 생에 정토 극락에 태어나 영생을 부여받을 수도 있는 법이란다.
    생이란 인과이니 부디 선업을 지어 행복하게 살아보자구나. 안 ~녕


한국불교태고종 태고총림 조계산 선암사 57909 전라남도 순천시 승주읍 선암사길 450 / 전화 061-754-5247~5953 / 팩스 061-754-5043

COPYRIGHT © 2020 SEONAM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