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운 선암사 풍경소리 > 스님과의 대화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한국불교태고종 태고총림 조계산 선암사

  • 스님과의 대화

    2013 그리운 선암사 풍경소리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구름
    댓글 4건 조회 17,154회 작성일 13-08-10 23:12

    본문

    눈물이 나면 기차를 타고 선암사에 가라던
    정호승 시인의 싯귀처럼..선암사가 그리웠었습니다
    아지랑이 피어오를 무렵 ..어느날문득 이유없이 사는게 서러워서
    그냥 눈물이 화수분처럼 계속 흘렀었습니다.
    그때 올려고 예약했다가 취소하고 못왔었지요
    그렇게 몇달을 바쁘게 살다가 마음이 허허로워서
    선암사 풍경소리도 듣고싶고 와송도 보고 해우소도 보고
    해남태생이라 남도의 사투리가 막 그리워진다거나
    스님과의 차담시간이 그리운 탓에 ..
    부산에서 삼등삼등 완행열차를 타고서 ~~그리운 선암사에 왔습니다
    올라오다가  ㅋㅋ 땀뻘뻘 ..쉬어갈 핑계김에 사진찍고
    회색도시 찌든소음에선 맛볼수없는 귀하디 귀한 
    약수를 벌컥벌컥 들이키구요.
    목백일홍과 맥문동.상사화가 어찌나 멋지게 피었던지
    한참을 그 향에 취해서 사진찍고 풍경소리도 들었습니다
    주차장 옆 이름모를 들꽃이 저높이 피어서 하늘거리고
    나비.잠자리떼 유유히 날아가는 그 풍경에 풀벌레소리 들음시롱 놀아더랬죠
    저녁공양을 마치고 법고..범종울리는 소리 법고와 목어 소리 등등
    마음을 정화시키고 심금을 울리는소리 너무너무 좋아서 동영상찍고픈데 바떼리가 없어요
    그리고 제일 기다려지고 그중에 으뜸인것은  스님과의 차담시간이었습니다
    귀한 선암사 차를 대접해주셔서 차마시면서 
    말씀해주신 말씀마다 
    판화처럼 가슴에 새기고 싶은 말씀이었습니다
    다 까묵고 한가지만 ..ㅋㅋ
    호수에 비친달을 바라다봐야만 할것이지..
    그 달을 잡으려하면 달은 부서지고 만다는것..
    어리석은 중생은 달을 잡으려고 안간힘을 쓰면서 살았구나
    그런생각이 듭니다..
    스님 피곤하신 기색이 역력하신데 한말씀이라도 더해주실려고
    늦게까지 정말정말 수고많으셨습니다..감사합니다
    다소 묵직했을 시간에 찻잔받침을 차가든 숙우에 홈런날려주셔서
    숙우에 찻잔받침을 돛단배처럼 두둥실 띄워주셔서..ㅋㅋ
    그 한방에 토요일밤 차담시간을 웃음큰바다로 물들게 해주신 님께도 감사드리고요.
    바로 옆방 서울에서 오신님께 충전기 꿔서 바떼리 충전중인데 감사드려요.
    덜렁대는 구름이는 컴케이블선만 달랑 들고왔는지라..
    도움받기 싫어하는 저도 도움받고 역시 사람은 더불어 살아가야 하나봅니다.
    그리운 선암사..
    법고 범종 목어 풍경소리가 그리워서
    들꽃향기가 풀벌레소리가 그리워서 ..
    스님과의 차담시간이 그리워서..
    차담시간이 끝난지 얼마안되었는데 ..
    은은하게 초록빛 차향에 물들고 있는 밤입니다..
    이름모를 풀벌레소리..귀뚜라미 귀뚤귀뚤 울어대는데..
    이밤 잠을 이룰수가 없습니다



    댓글목록

    profile_image

    등명님의 댓글

    등명 작성일

    선암사는..
    그리움으로 가득찬 눈물일까 ?
    인후한 자모의 모습일까 .
    아니면 더불어 숲을 이루는 만다라의 도량일까 .

    사는게 서러워 흘리는 눈물 !
    바람이 부는 탓 일까 ?
    깃발이 흔들리는 탓 일까 .
    아니면 내 마음이 흔들리는 탓 일까 .

    삼등열차도 완행열차도 땀을 뻘뻘흘리며
    내 안의 프리즘을 통과하는 나의 모습은 아닐런지 .
    회색이란 흰 색도 검은 색도 모두 포용한 균형과 조화의 세계 .
    그러기에 스님들의 옷자락에 베어있다네 .

    법고 소리 목어 소리 심금인 것은 본디 내 음성의 곳간을 두드리는 소리이기 때문일거야 .
    그보다 더 고운 음성을 부르는 소리이지..
    세상의 모습이 둘 이든 셋 이든 무슨 상관이 있겠는가.
    내가 분별하지만 않는다면 그 또한 지나가는 것을 ..

    육신이란..
    생명력을 가진 흙에 성질과 , 충만한 물의 성질과
    따뜻한 온기와 마그마를 품은 불의성질과
    흔들리는 바람의 성질의 만남이기에 사대 육신 이라한다네.
    그러기 때문에 나의 목숨이 다하면 흙의 성질은 흙으로 돌아가고 ,
    물의 성질은 물로 돌아가고 , 불의 성질은 불로 돌아가고,
    바람의 성질은 바람으로 돌아가고 나면 그대로 텅 빈 몸뚱이 허허롭기만 한것을,
    무었을 바라고 무었을 그리워하리오.

    profile_image

    구름님의 댓글

    구름 작성일

    스님!
    잘 계시는가요?
    2~3시간밖에 못 주무셨다고 하셨는데 지금은 좀 괜찮으신가요?
    저도 선암사 가기전 한 2주간 2~3시간 밖에 못자는 시간이 계속되서
    모든것이 심신이 엉망이 되버려 많이힘들었는데 선암사 다녀온 이후로 많이 좋아졌습니다.선암사의 그림처럼 아름다운 풍경에 물들고 스님의 좋으신말씀 듣고 온 덕분인것 같습니다. 선암사 다녀온지가 벌써 일주일이 넘었습니다.바로 엊그제일처럼 눈에 선합니다.편백나무숲길따라 키작은 산죽이 가득한 오솔길 걸으며..들꽃이 흐드러지게 핀 길이며..수시로 방전되서 달팽이걸음 저질체력이라서 넘죄송했고요. 스님께서 불러주신 노래도 참 듣기좋았고요.맑은 계곡물에 발을 담그고 추자를 까주셔서 맑은물에 껍질을 벗기고 손에는 노랗게 물들었는데 지금은 까맣게 손에 물들어 아직남아져있습니다.무지몽매한 저는 수자로 치자로 들렸다가 나중에야 추자로 ㅋㅋ 지금은 추자가 추억처럼 손에 쥐어져있네요.일요일 뒷산 숲길을 걸으며 추자를 손에쥐고 걷자니 선암사에 머물렀던 지난 토.일요일이 꿈길처럼 그리워집니다

    profile_image

    등명님의 댓글

    등명 작성일

    우리는..
    언제나 깨어있어야 하지.
    잠에서도 깨어있어야 하고
    깨어있을 때도 깨어있어야 하지.
    그런대도 하루에 두세 시간밖에 못잤다면 문제는 좀 다르지.
    그것은 깨어있어도 깨어있는게 아니기 때문이란다.  그래서 그럴까? 사실은 나도 좀 몽롱하단다.
    이승인지 저승인지 현실인지 꿈인지.. ㅋㅋ
    스님 생활이야 본디 그러하기에 세삼스러울 것도 없지만..
    밖에 사는너는 좀 다르지 않겠니?  물론 자의적 판단일 수 있지만, 세상에 무슨 대단한 일이 있다고..
    훅 털어버리면 그만인 것을.. 잠이란 부족해도 탈이고 과 해도 탈이지.
    어디 잠 뿐이겠니 ? 건강이란 교감신경과 부교감 신경의 균형이 아니더냐.
    썰물이 빠져 나가서 밀물이 되어 다시 들어오기 위해서는
    먼 바다에서 밀물과 썰물이 교체 되어야하는데,
    한 이 십 분 정도의 그 시간이 바다는  제일 고요하다고 하더구나.
    다시 말해 밀물도 아니고 썰물도 아닐 때 바닷물은 흔들리지 않고 최고 고요해 지는거란다.
    천지만물 또한  오롯이 제 모습을 드러내지.
    그러기에 불교에서는 균형과 조화를 강조하는 거야.
    치우치지 않을 때 비로소 편안한 마음으로 여유를 가질 수 있기 때문이란다.
    저울 추가 기우는 것은 몸 무개 보다는 삶의 무개가 아니겠는가.

    너가 숲과 더불어 하나 될 수 있는 것도,
    인간은 하늘의 뜻에 의해 태어난 자연인이기 때문이란다.

    우리 모두 내 마음의 고향  대 자연의 가르침을 잊지말도록 하자구나. 감사감사

    profile_image

    구름님의 댓글

    구름 작성일

    목백일홍 / 도종환


    피어서 열흘을 아름다운 꽃이 없고
    살면서 끝없이 사랑 받는 사람 없다고
    사람들은 그렇게 말을 하는데
      
    한여름부터 초가을까지
    석달 열흘을 피어 있는 꽃도 있고
    살면서 늘 사랑스러운 사람도 없는 게 아니어
      
    함께 있다 돌아서면
    돌아서며 다시 그리워지는 꽃 같은 사람 없는 게 아니어
    가만히 들여다보니
      
    한 꽃이 백일을 아름답게 피어 있는 게 아니다
    수없는 꽃이 지면서 다시 피고
    떨어지면 또 새 꽃봉오릴 피워 올려
    목백일홍나무는 환한 것이다
    꽃은 져도 나무는 여전히 꽃으로 아름다운 것이다
      
    제 안에 소리 없이 꽃잎 시들어 가는 걸 알면서
    온 몸 다해 다시 꽃을 피워내며
    아무도 모르게 거듭나고 거듭나는 것이다


한국불교태고종 태고총림 조계산 선암사 57909 전라남도 순천시 승주읍 선암사길 450 / 전화 061-754-5247~5953 / 팩스 061-754-5043

COPYRIGHT © 2020 SEONAM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