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암사 템플스테이 다녀와서.... (등명스님께...) > 스님과의 대화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한국불교태고종 태고총림 조계산 선암사

  • 스님과의 대화

    2015 선암사 템플스테이 다녀와서.... (등명스님께...)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한송희
    댓글 2건 조회 19,949회 작성일 15-06-15 13:54

    본문

    이상하지요...

    선암사 템플을 다녀오면서 이 제목을 쓰는데도

    왈칵 눈물이 나려합니다..


    스님 저 수원에 잘도착했습니다~ ^^

    어제까지 고즈넉하고 아름다운산사에 있었는데

    눈떠보니 현실로 돌아옴이 조금은 씁슬하네요~

    돌아오는길 기차안에서 스님에게 들었던 이야기를 되새기며..

    기차창밖 지나가는 풍경들보며 많은 생각을 했어요

    제 등을 탁 치시며 송희야~힘내!!!!  툭 던진 한마디에

    얼마나 많은 위로가 포함되어있는지 ...

    스님이 그러셧지요~ 말만이 표현이 아니라고~

    행동으로도 충분히 의사가 전달되고 마음이 느껴진다구요~

    스님의 따듯한 마음 한아름 안고 위로받은시간

    저에게 잊지못할 시간이였어요

    너는 그저 너일뿐이라고....말씀해주셔서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


    사실 그때 다른분들이 안계셨더라면

    스님붙잡고 너무힘들고 지쳣노라고 지나간 과거가 어쨋건  다 내려놓고

     이젠 제발 나만을 위해 살고프다고 그게 왜이리 어려운거냐고...펑펑 통곡하며 울엇을지몰라요.

    편백나무숲에서 스님이 들려주시는 찬송가 가사들으며

    목이 따끔따끔 울컥..하느라 괜스레 딴청도 피웠네요..

    마음 단련하러 템플을갔는데 단련은 커녕 울보가 됐나봐요~


    많이 지친상태였어요....정작 아주많이 힘들때는 어떤시도와 생각조차

    하질못하고 하루벌어 하루살기에 정신이없었는데..그 큰고비들을

    넘기고난후....30대가 되서야 이제라도 내자신을 위한다는게뭔지

    어찌해야 날 사랑하는것인지 몰라...많이 헤매기도하고...

    좋은책도 읽고 많은사람들과 만나고 홀로 여행도 여기저기 다니고

    고군분투하며 스님이 해주신말씀처럼 맘에 열정을가지고..

    내가 원하는것들 하나하나채워가면서... 나름 참 그래도 노력햇었다고 생각했거든요

    물론 그런것들을 해나가는 과정에서 느낀것 배운것이 많았어요

    나를위한 이시간들이 낯설지만 감사하고 고맙고...

    헌데 노력들이 헛된건지..자꾸만 처음 원점으로 돌아오더라구요...

    내가 정말 사랑받아 마땅한사람인지..내가 왜 소중한사람인건지...

    저 사람도 분명 상처만주고 줄꺼라고 또 떠나갈거라고...

    그런생각이 드는 제자신에대해 또한없이 자책하고  반복되어지고...


    어깨에 있는 현실의 짐들이 내가 아무리 난리를 쳐도 그대로이고

     변하지않는 환경들이 진저리치도록 무섭고

    가슴에 큰돌덩이가 참으로 오래토록 두껍게 자리잡았나봐요

    이 돌덩이 치울수있는건 또한 저이겠지요..??

    할수있을까요??ㅎㅎㅎ

    할수있겠지...요 (자문자답이네요~ ^^::) 지금껏 시간들이 헛되이 느껴지더라도

    결국 과정인것을...그리..생각하고 10년을 보냈으니..앞으로 더 긴시간을

    그리생각하며 버티고 이겨내보려구요. . 그러다 지치면 또 지쳐하며 울다 다시 일어서고....

    또 고비가오면 배낭메고 훌쩍 템플한번 또 다녀오고....스님찾아뵙고 투정아닌 투정도 해보고...


    스님말씀처럼..적당히 즐기면서 고군분투하는 삶이 아닌

    온전히 나를 위한 삶을...평범한삶을 살려고 노력하고 또노력하고..

    그러다보면 그리되겠지요.... 그까짓거 즐기면서 웃으면서 감사하면서 대충~? ㅎㅎㅎ


    제 안에 있다는 그 꽃송이...가 부디 봉오리에서 시들지않고..

    활짝 만개하여 저 만이 낼수있는 진한 향기를 뿜어낼수잇엇음 좋겠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조계산이 울긋불긋한 예쁜옷입는 계절에 (뭘 또오냐고 다른곳가보라고 하셨지만~ ㅎㅎ)

    다시한번 찾아뵐께요~ ^^



    감사합니다 스님..그리고

    고맙습니다... ^^



    댓글목록

    profile_image

    엄안나님의 댓글

    엄안나 작성일

    평화!
    송희 도반님!  힘내요! 비록 짧은 시간 이엿고
    따뜻한 말 한마디도 서로 못 나누 엇지만. 도반 님 을 응원 하겟습니다.
    짧은 시간 함께한 머리카락 긴~  아줌?!^^

    profile_image

    등명님의 댓글

    등명 작성일

    송희야  !  너가 올려 놓은 사진을 보니 왕벗꽃 나무에 꽃이 활짝피었구나 .
    마치 너의 마음이 송이송이 활짝 피어 있는 듯 하구나 .
    허나 너는 하얀 눈 꽃송이 .. 추운 겨울 하늘에서 내려와 사람들의
    가슴에 따뜻한 온기를 전해주는 아름다운 눈 꽃송이 ..
    우리 모두 너 처럼 눈 꽃송이가 될 수 있다면 시린 세상의 추위를 녹일 수 있으련만 ..

    송이야 .. 힘드니 ? 많이 지쳐있구나 . 나름대로 열심히 살아 왔다고 생각했는데
    정작 지나고 보면 발자국만 어지럽고 ..  너에게 주어진 삶의 무개가 버거운 것일까 !
    내 너에 짐을 조금만 덜어 줄 수 있으면 좋으련만 .. 손을 내밀어 줄 수 있었으면 좋으련만..
     
    오는 것도 없고 가는 것도 없는 인생 , 주는 것도 없고 받는 것도 없는 세상 .
    준 것 보다 주었다는 생각이 나를 힘들게 하고 , 맞은 것 보다 맞았다는 생각이 나를 힘들게하기에 ..
    그래 내려 놓자 . 어차피 인생은 그렇게 왔다가 그렇게 가는 것이 아니던가 . 스스로 달래보지만 ..
    밝은 모습, 환한 미소, 그윽한 향기 선암사 템플스테이 .. 나의 밝은 모습은 너희들이 준 선물 .
    그렇쟎아도 힘든 사람들에게 스님마저 힘든 모습을 보일 수는 없지 않겠니 ?
    그러다 보니 나는 언제나 밝은 모습으로 살아갈 수 밖에 없더란다 .

    몸은 마음이요, 마음은 몸이더라 . 몸이 머무는 곳에 마음이 머물고 마음이 머무는 곳에 몸이 머문다 .
    몸과 마음이 하나일 때 삶은 가벼워지고 , 몸과 마음이 떨어질 때 삶은 짐이 되는 것을 ..
    이왕지사 가는 길 .. 가능하면 몸과 마음이 언제나 함께가도록 해보자구나 .
    우리 서로 감사하며 살아보자구나 .  안 ~녕


한국불교태고종 태고총림 조계산 선암사 57909 전라남도 순천시 승주읍 선암사길 450 / 전화 061-754-5247~5953 / 팩스 061-754-5043

COPYRIGHT © 2020 SEONAM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