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3-02-04 07:59
겨울 속에 봄이 함께하나 봅니다.
 글쓴이 : 김은주
조회 : 8,476  

선암사는 계절도 나눌 수 없나 봅니다.
 
겨울속에 봄이 있으니 저의 이름은 "섬기린초" 입니다.

등명 13-02-05 21:13
 
본디 계절은 나눌 것이 없으니 그대로가 여여할 뿐 .. 
고루 사계 속에 깃들어 희노애락을 나누니 ..
대 자연의 푸르름은 공유 하리라 .
 
 

Total 14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 겨울 속에 봄이 함께하나 봅니다. (1) 김은주 02-04 8477
27 준 것도 받은 것도 없습니다. (1) 김은주 02-04 8445
26 스님 저 수연이에요~ (1) 수연 01-19 8456
25 감사합니다. (1) 이상준 01-13 7779
24 스님~♥ 박선미 12-30 8030
23 집착을 버리고..(자신에게 쓰는 편지) 박정애 12-15 8414
22 나를 찾아 떠나온 이 여행(자신에게 쓰는 편… 박은숙 12-15 8154
21 마음을 내려놓는 연습을 해라. (5) 김선희 12-15 9266
20 스님은 뉘신지요? (1) 김순자 12-08 10002
19 비오는새벽 선암사 송선희 12-03 10163
18 "자신에게 쓰는 편지" 구자인 11-30 7899
17 "자신에게 쓰는 편지" 조계산선암… 11-25 7716
16 "자신에게 쓰는 편지" 조계산선암… 10-25 11425
15 정말 소중한 시간 이였습니다 임종만 09-16 8063
14 소중했던 시간들 아로마 08-16 812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