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3-02-04 07:59
겨울 속에 봄이 함께하나 봅니다.
 글쓴이 : 김은주
조회 : 9,202  

선암사는 계절도 나눌 수 없나 봅니다.
 
겨울속에 봄이 있으니 저의 이름은 "섬기린초" 입니다.

등명 13-02-05 21:13
 
본디 계절은 나눌 것이 없으니 그대로가 여여할 뿐 .. 
고루 사계 속에 깃들어 희노애락을 나누니 ..
대 자연의 푸르름은 공유 하리라 .
 
 

Total 15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8 천년고찰을 찾아 잠시 몸과 마음을 맡기고. 염규생 04-14 8682
37 많은 근심 걱정을 털고, 맑은 기운 가득 채워 … 김지은 04-14 8830
36 단순히 매화를 보러 떠났다가...^^ 민형 04-06 8608
35 모든것을 가슴깊이 담고 돌아갑니다. 장하나 03-18 8717
34 마음이 곧 생명이다. 권민재 02-28 8678
33 선암사에서의 3박4일 (1) 김산 02-28 12236
32 혼자만의 여행 최선희 02-28 9238
31 그냥떠난 여행 (1) 김순희 02-11 9130
30 하늘이 보내준 선물 (1) 김은주 02-04 9533
29 그대가 행복하면 나도 행복하다 (1) 김은주 02-04 11042
28 겨울 속에 봄이 함께하나 봅니다. (1) 김은주 02-04 9203
27 준 것도 받은 것도 없습니다. (1) 김은주 02-04 9133
26 스님 저 수연이에요~ (1) 수연 01-19 9187
25 감사합니다. (1) 이상준 01-13 8407
24 스님~♥ 박선미 12-30 868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