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3-04-14 09:16
천년고찰을 찾아 잠시 몸과 마음을 맡기고.
 글쓴이 : 염규생
조회 : 8,108  
벌써 세번째 밤입니다.
 
일주문 문지방을 넘으면서 3박4일간의 절,선암사 체험이 어떻게 눈 앞에 펼쳐질까 생각했었는데,
 
어느새 마지막 밤입니다.
 
못난 중생, 천년 고찰을 찾아 잠시 몸을 맡기며 이곳에서의 잔잔한 일상에 흠뻑 적시고자 했으나,
 
이내 곧 떠날 때라니 괜시리 아쉬워집니다.
 
첫째 날에는 새순도 거의 없던 선암사 매화나무들이 이제야 막 봄내음을 맡고 꽃봉오리를 활짝 필 준비를 하는터라,
 
좀 더 머물며 여기저기 색채를 뽐내는 선암사의 봄날을 한껏 누려보고픈 욕심에 더욱 아쉬운가 봅니다.
 
허나 내일 떠나야 하고, 저는 다시 일상으로 가야하고, 스님께서 말씀해주신대로 하면서 살아가야겠지요.
 
스님의 말씀 중 저에게 인상적인 것은 그리 고차원적이거나 현학적인 말씀이 아니었습니다.
 
몸을 세워 정신에 따라 움직여라. 네, 정말 쉬운 것이지만, 저것 하나 제대로 행하지 못하여 제가 지금까지 경험했던
 
아쉬움, 안타까움이 도대체 얼마나 많을까요.
 
배움과 깨우침은 멀리 있지 않으며, 어려운 것도 아니요, 오로지 온전히 행하지 못하는 제 자신에게 모든 인과업보가
 
비롯되는 것 같습니다. 짧은 템플스테이 기간, 긴 생각 일깨워주셔서 감사합니다.
 
또 뵙겠습니다.

 
 

Total 15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8 힐링이 되는 시간-선암사 템플스테이 김자영 07-27 10988
67 황현지님의 후기입니다. 조계산선암… 07-18 8334
66 김하나님의 후기입니다 조계산선암… 06-20 8425
65 경북 김천에서온 초등교사 류기련님의 후기… 조계산선암… 06-20 8846
64 이은정님의 후기입니다 조계산선암… 06-20 6715
63 순천 용당동에서 오신 박현정님의 후기입니… 조계산선암… 06-20 7228
62 선암사 1박2일(6.7-6.8 휴식형 템플스테이) 강영선 06-10 8188
61 생각하며느끼며 체험후기(14.05/27~29) 조계산선암… 06-01 6772
60 편안하게 다녀왔습니다 김진수 05-12 9171
59 휴식형템플스테이(5월4일~6일) 김도은님 조계산선암… 05-08 7737
58 꽃과 함께 한 4월 템플스테이 체험후기 조계산선암… 05-06 7181
57 생각하며 느끼며(14. 2/18~20) 체험후기입니다.^^ 조계산선암… 02-25 7986
56 心心풀이 2014.02.11~2.12 체험후기 조계산선암… 02-17 8035
55 '다만 꽃이 되어' 2014.01.25~01.26 조계산선암… 01-26 7585
54 2014.01.07~01.09 '생각하며 느끼며' 조계산선암… 01-09 8020
 1  2  3  4  5  6  7  8  9  10